협회소식

인사말

홈 > 협회소식 > 보도자료

이름 서가원 이메일
작성일 2017-11-22 조회수 306
파일첨부 20171121_한국선주협회_보도자료_해운 연관산업 동반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hwp
20171121_한국선주협회_보도자료_해운 연관산업 동반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pdf
제목
"해운 연관산업 동반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해운 연관산업 동반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체결

해운산업 재건 및 국제경쟁력 위상 제고 위해 협력



한국선주협회(회장 이윤재)는 11월 22일(수) 오후 6시 로얄호텔에서 한국선급(회장 이정기), 한국선주상호보험조합(회장 박정석)과 “해운 연관산업 동반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해운업계는 2008년 이후 세계적인 장기불황의 여파와 아울러, 2016년 한진해운 파산으로 인한 글로벌 네트워크 붕괴는 물론 한국 대외신인도 하락 및 경쟁력 약화 등 2중 3중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더욱이 선박에 대한 국제환경기준이 강화되는 2020년부터 황산화물과 온실가스 배출규제 등 친환경선박 확보가 시급하지만 국내 금융권의 해운업 지원기피로 인해 어려운 상황이다.


또한 P&I도 해운업 불황의 영향으로 2011년 이후 성장률이 크게 둔화되어 있는 상황(현재 가입 척수 1,100척, 연간 보험료 3,100만달러)이다. 한국선급도 신조선박 급감으로 인해 검사수입이 감소하고 있어 해운산업을 포함한 연관산업의 전반적인 전망은 어둡기만하다.


이에 한국선주협회를 포함한 3개 단체는 “해운 연관산업 동반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동반발전을 위해 협력하는 등 국내 해운산업 재건을 위해 발 벗고 서기로 하였다.


이번에 체결하는 업무협약을 통해 해운업계는 국적선박의 한국선급 입급 및 한국선주상호보험조합 가입에 적극나서는 한편, 한국선급은 국적 선박의 안전한 운항을 위한 선박 검사 기술력 제고에 앞장선다. 또한, 한국선주상호보험조합도 최상의 P&I보험 서비스 제공을 통하여 한국 선주들의 안전판 역할을 수행하는데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선주협회 관계자는 “해운연관산업 간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전반적인 해운산업의 국제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이며, 이는 국가경쟁력과 해운산업의 위상 제고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선주협회를 포함한 3개 단체는 앞으로 협의체를 구성하여 매 분기별 현안사항 공유 및 해운연관 산업 상생발전을 위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전글 해운 연관산업 동반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 성료
다음글 선협, 제7회 '마리타임 코리아' 포럼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