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소식

인사말

홈 > 협회소식 > 보도자료

이름 서가원 이메일
작성일 2017-03-24 조회수 1360
파일첨부 업무-80호(17. 3 . 23).pdf
제목
선협, 선박평형수처리장치 설치 금융지원 요청


선협, 선박평형수처리장치 설치 금융지원 요청 

선박평형수협약 발효시 국적 외항선 운항 중단 위기



한국선주협회(회장 이윤재)는 해양수산부, 금융위원회,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해양금융종합센터, 한국해양보증보험에 건의서를 제출하고 해운기업에 대한 선박평형수처리장치 설치를 위한 금융지원을 요청했다.

국내 해운업계는 국제해사기구(IMO)에서 채택한 선박평형수 관리협약이 오는 9월 8일 발효될 예정임에 따라 외국항만을 기항하는 전 선박에 선박평형수처리장치를 설치해야 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해운업계는 지난 2008년 9월 발발한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파로 해운불황이 장기화되면서 국적선사인 한진해운이 청산되는 등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국내 금융기관은 해운업을 리스크 업종으로 판단하고 신규 대출은 고사하고 운영자금까지 조기상환을 요구하는 등 금융권으로부터 큰 불이익을 받고 있어 선박평형수처리장치를 설치하기 어려운 여건에 처해있다.

이에 선주협회는 건의서를 제출하고 “국내 민간금융권이 해운업계에 대해금융거래를 취급하지 않음에 따라 정책금융기관의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며, 선박평형수처리장치 미 설치로 선박운항이 불가능할 경우 해운업계는 물론 국내 수출입화주와 후방산업인 조선업계까지 심각한 피해를 입을 수 있는 시급한 상황임”을 강조하고 정부당국과 정책금융기관의 정책적인 지원과 배려를 요청했다.

담당 : 선주협회 업무팀 김경훈 부장, 박형기 대리






이전글 선협, 선박평형수처리장치 지원방안 마련
다음글 한국해사재단, 해사산업 진흥위해 지원금 전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