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소식

인사말

홈 > 협회소식 > 보도자료

이름 서가원 이메일
작성일 2017-01-09 조회수 615
파일첨부 20170102 현대상선 HMM+K2 Alliance 결성.hwp
제목
현대상선, 흥아해운, 장금상선 전략적 협력체제 구축

현대상선, 흥아해운, 장금상선 전략적 협력체제 구축

日·中·동서남아 전체 포괄 3월 정식 출범...

항만 인프라 공동투자까지 배타적 협력키로



한국선주협회(회장 이윤재)는 원양정기선사인 현대상선과 근해선사인 흥아해운, 장금상선이 전략적 협력을 위해, 「HMM + K2 컨소시엄」를 결성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HMM + K2 컨소시엄」는 다음달 중 본계약 체결을 마무리 짖고, 3월 정식 출범할 예정이다.

협력 구간은 일본, 중국 및 동·서·남아시아 전체를 포괄하고 계약기간은 2년이며, 만료 시 자동갱신되는 방식이다.

이번 협력은 대한민국 해운역사상 최초로 시도되는 원양·근해 선사간의 전략적 협력형태로 기존의 단순 공동운항과는 달리 다양한 협력 형태와 협력구간은 물론 항만인프라 공동투자까지 포함하고 있다.

원양선사인 현대상선은 이번 전략적 협력을 통해 장금상선과 흥아해운이 보유한 한-일, 한-중 구간 등 역내 지선망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어 초대형 선사에 대응하는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기존의 동남아 항로 9항차에 흥아, 장금의 42개 항차를 추가함으로써 기존 한진해운의 부산항 허브 환적항로를 능가하는 지선망을 확보하게 되었다.

한편 근해선사인 흥아해운과 장금상선은 비용 절감 및 화주 서비스를 제고할 수 있게 됐고, 그동안 근해선사가 취약했던 3국간 신규 항로의 공동개척이 가능해져 취약점을 보완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현대상선은 보유한 원양항로의 유휴선복을 제공해 근해선사의 비용경쟁력이 획기적으로 개선되도록 돕는 것은 물론 장기적으로는 근해선사가 원양선사로 발전해 나가도록 지원한다는 복안이다.

현대상선과 흥아해운, 장금상선은 앞으로도 상호 Win-Win에 기반한 상생모델을 개발 및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협력형태는 Global Mega Carrier의 협력체제인 Alliance의 기본 요건을 전제로 하는 선박공유(Vessel Sharing Agreement), 선복교환(Slot Exchange Agreement), 선복구매(Slot Purchase Agreement) 등이 포함되며, 중장기적으로는 항만인프라 공동투자, 컨테이너장비 공유 등의 수준까지 협력 단계를 고도화해 나갈 방침이다.

이날 한국선주협회 김영무 상근부회장은 “앞으로도 회원사간의 협력을 통하여 선하주간의 상생 발전을 꾸준히 도모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전글 한국선주협회, 2017년도 정기총회 개최
다음글 선주협회-남동발전-도선사 상생협력 업무협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