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소식

인사말

홈 > 협회소식 > 보도자료

이름 김형진 이메일
작성일 2017-07-13 조회수 580
파일첨부 (한국선주협회_보도자료) 한국선주협회, 선박금융계약서에 한국선주상호보험조합 포함 건의.hwp
업무-181호(17. 7. 7).pdf
제목
한국선주협회, 선박금융계약서에 한국선주상호보험조합 포함 요청

한국선주협회, 선박금융계약서에 한국선주상호보험조합 포함 요청


한국선주상호보험조합 가입 허용 시 연간 1.5억달러 국부 유출 방지 효과





한국선주협회(회장 이윤재)는 최근 국내 외항해운업계 및 국내 주요 로펌 대상으로 선박금융계약서에 한국선주상호보험조합(Korea P&I Club, 이하 KP&I)이 포함되도록 요청했다.

협회는 요청을 통해 현재 KP&I는 세계 유수의 IG Club(국제 P&I Club 그룹)과 비슷한 수준으로 성장해왔음에도 불구하고, 선박금융계약서 및 화물운송계약서상의 P&I 조항은 KP&I를 배제하고 있다, 각종 계약서 상 P&I 조항에 KP&I를 추가해줄 것을 요청했다.

KP&I2000년 해운업계, 금융계 및 보험계 등 해운관련산업의 선순환발전을 통한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와 국부유출을 방지하고자 국내 선사의 출자 및 정부 출연으로 설립되었다.

특히, 2017년 기준 KP&I에 가입한 선사와 선박은 전 세계 220개 선사 총 1,100척으로, 연간보험료는 3,100만달러로 전체 시장점유율의 17%를 차지하고 있는 P&I 클럽이다.

향후 선주협회의 건의대로 화물운송계약, 선박용선계약 및 선박금융계약 등 KP&I의 가입이 허용되면 관행대로 해외 IG Club에 지불하던 연간 1.5억달러의 국부 유출을 방지할 수 있을뿐만 아니라 해운, 조선 및 금융 등 국내 해운관련산업의 선순환 발전의 중요한 연결고리 역할을 하게될 것이다.

선주협회 관계자는 국책은행에서도 KP&I 발전 중요성을 이미 인지하고 있을 정도로 관심이 높은 상태이며, 국내 해운업계 발전을 위해 업계가 발벗고 나서야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전글 선협, 무역협회와 선화주 상생을 위한 정책과제 공동 건의
다음글 제5회 마리타임 코리아 포럼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