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소식

인사말

홈 > 협회소식 > 보도자료

이름 서가원 이메일
작성일 2017-04-24 조회수 749
파일첨부 20170424_해운업계와 선박평형수처리설비 제조업계 간 업무협약식 보도자료.hwp
20170424_해운업계와 선박평형수처리설비 제조업계 간 업무협약식 보도자료.pdf
제목
선협, 선박평형수처리설비 제조업계와 업무협약식 체결



해운업계와 선박평형수처리설비업계 MOU 체결



선박평형수관리협약 이행관련 상생협력체계 구축



 

한국선주협회와 한국선박평형수협회는 4월 24일(월) 오후 3시 여의도 해운빌딩 대회의실에서 「해운업계와 선박평형수처리설비 제조업계 간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선박평형수관리협약 이행관련 상생협력체계를 구축했다.


한국선주협회 김영무 상근부회장과 한국선박평형수협회 김성태 회장은 이 날 우리나라 해양환경 보호와 국적선사의 원활한 선박평형수관리협약 이행, 그리고 선박평형수 처리설비 시장 세계 1위 선점 및 고수를 위한 정보교류와 상생협력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에 서명하고, 상호협력 및 지원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양 협회는 실질적인 상생협력 및 발전을 위해 위해 해운선사들이 국내 선박평형수처리설비를 적극 이용토록 독려키로 하는 한편, 해운업게의 어려운 현실을 고려하여 선박평형수설비 설치비용의 장기분할 상환이나 공동구매, 그리고 친환경 설비에 대한 정부지원을 이끌어 내는데 상호협력키로 했다.


또한 선박평형수설비 제조업계는 선박에 장착된 설비의 철저한 사후 관리를 약속하고, 선사는 설비 운영을 통해 나타나는 문제점 등을 제조사에 제공하여 국산 평형수처리설비의 성능개선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양 협회는 앞으로 해운업계와 선박평형수처리설비 제조업계의 상생협력과 동반발전을 위해 양 협회 회원사들이 함께 참여하는 정례모임과 「선박평형수 민간상생협의체」 등의 운영에 적극 참여키로 했다.

올해 9월 발효되는 국제선박평형수관리협약에 따라 국제항해에 종사하는 무역선은 협약발효 후 5년내 도래하는 국제기름오염방지증서(IOPP, International Oil Pollution Prevention Certificate) 갱신일까지 선박평형수처리설비를 장착해야 한다.


우리나라의 경우 해당되는 선박은 일시 자격변경으로 국제항해에 종사하는 연안 화물선을 포함하여 약 1,500척에 달하며 전 세계적으로는 4만8,000여척의 선박이 이 설비를 장착해야 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 국제선박평형수관리협약

선박의 균형과 무게중심을 유지하기 위해 싣는 평형수(Ballast water)의 국가간 이동으로 인한 해양생태계 파괴 방지를 위해 2004년 국제해사기구(IMO)가 채택한 협약으로 외국으로부터 입항하는 선박은 선박평형수처리설비 설치를 통해 평형수 내 모든 생물을 제거토록 규정하고 있으며, 선박들은 협약 비준국 내 바다에서는 처리시설을 거치지 않은 평형수를 배출할 수 없음. 이 협약은 2017년 9월 8일부터 발효 예정임.

 

 




이전글 국내해운선사-한국남동발전 상생협력 간담회 개최
다음글 선협, 선박평형수처리장치 지원방안 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