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소식

인사말

홈 > 협회소식 > 보도자료

이름 서가원 이메일
작성일 2016-12-23 조회수 1186
파일첨부 20161223 남동발전 협약식 보도자료.hwp
제목
선주협회-남동발전-도선사 상생협력 업무협약 체결


선주협회ㆍ남동발전ㆍ도선사 상생협력 업무협약 체결


선사 유동성지원, 안전사고 예방에 협력 및 도선서비스 제고 등




한국선주협회(회장 이윤재), 한국남동발전(사장 장재원), 인천항도선사회(회장 오호진), 마산항도선사회(회장 조영균)는 12월 23일 여의도 해운빌딩 9층 선주협회에서 해운ㆍ화주ㆍ도선사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력관계를 더욱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한국선주협회, 한국남동발전, 인천항ㆍ마산항 도선사회는 이 날 발전용 유연탄의 안정적인 수송이 해운과 발전뿐만 아니라 더 나아가 국가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안정적인 해상수송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장기수송계약 확대, 선사 유동선 지원, 도선서비스 제고, 선박의 운항 효율성 증대에 다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이 날 협약식에서 남동발전의 고경호 조달협력실장은 “국적선사가 현재의 해운업 불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발전공기업으로서 상생발전을 위해 힘을 보태겠다”고 밝히고, 관련선사와 도선사들도 안전한 연료 수송을 위해 더욱 더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한국선주협회 양홍근 상무는 “글로벌 경기 침체 등으로 해운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남동발전의 선사 유동성 지원은 해운산업 위기극복에 큰 힘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발전용 유연탄수급을 위해 국적선사와의 장기수송계약 확대와 종합심사낙찰제 도입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인천항도선사회 오호진 회장은 “수도권 지역에 전력을 공급하는 영흥화력에 입출항하는 선박들의 안전과 발전용 유연탄 적기 수급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상생협력을 위한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마산항도선사회 조영균 회장도 삼천포화력을 이용하는 선박의 안전하고도 신속한 접ㆍ이안을 위해 노력하는 한편,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성실히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선주협회 관계자는 “한국남동발전은 발전5사 중 장기수송계약 비중이 가장 높고 선사들의 선박금융 지원 요청에 적극 협조하는 등 평소 국적 해운선사들의 위기극복에 큰 보탬이 되고 있다”며, 향후 남동발전과의 상생협력사업을 롤모델로 타 대량화주와의 상생협력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전글 현대상선, 흥아해운, 장금상선 전략적 협력체제 구축
다음글 한국선주협회, 제4회 마리타임 코리아 포럼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