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소식

인사말

홈 > 협회소식 > 보도자료

이름 서가원 이메일
작성일 2016-12-19 조회수 1225
파일첨부 1214_ 제4회 마리타임 코리아 포럼 개최.hwp
제목
한국선주협회, 제4회 마리타임 코리아 포럼 개최



제4회‘마리타임 코리아’포럼 개최


해운-항만-금융 관련 주제 발표 후 해양가족 송년의 장 마련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와 한국선주협회(회장 이윤재)가 공동주관하는 제4회 마리타임 코리아 포럼(MARITIME KOREA FORUM)이 12월 16일(금) 오후 17시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5층 컨벤션센터 컨퍼런스홀에서 개최됐다.


금번 포럼에는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 이윤재 회장을 비롯하여 해운업계 임직원 및 해양관련 단체장 등 해양산업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하였고, 특히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과 IMO 임기택 사무총장이 참석하여 해운?항만업계를 격려했다.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와 한국선주협회 이윤재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한진해운이 법정관리에 들어가면서 한국 해운에 대한 신뢰도가 추락하고 있기 때문에, 신뢰도 회복을 위한 당국의 정책적인 지원이 절실한 때이다”라면서 “이런 시기일수록 마리타임 코리아 포럼이 국내 해양산업 인식제고 및 동반발전의 매개체가 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뒤이어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은 축사에서 “우리나라 정부에서 해운의 특성을 이해못해 한진해운을 법정관리로 내몰고 결국 청산시켰다”면서, “특히 한진해운의 물동량 중 70%를 외국 선사가 흡수하고 부산항의 환적화물도 감소하는 등 항만 업계의 어려움도 가중되고 있다”고 언급하였다.


또한 김무성 의원은 “부산에서부터 해운-항만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여 우리 해운과 항만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날 해운-항만-금융 주제로 진행되었으며, 해운업계에서는 선주협회 김영무 상근부회장이 한국해운산업의 재건계획에 대해, 항만과 금융업계에서는 부산항만공사(사장 우예종)와 해양금융종합센터(센터장 이동해)에서 부산항 발전방안 및 선박금융활성화 방안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뒤이어 해양가족 송년의 장을 마련하여 다가오는 2017년 정유년(丁酉年) 해양산업의 재도약을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마리타임 코리아 포럼은 매 분기별로 1회씩 개최하고 있으며 해운산업을 비롯한 국내 해양산업의 동반발전 및 현안사항에 대한 정보공유와 효율적 대응을 위해 해양산업 각계각층에서 참석하여 명실상부 국내 해양산업의 발전을 논의하는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전글 선주협회-남동발전-도선사 상생협력 업무협약 체결
다음글 한국선주협회, 한국무역협회와 상생협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