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소식

인사말

홈 > 협회소식 > 보도자료

이름 서가원 이메일
작성일 2016-10-19 조회수 1090
파일첨부 161019 (한국선주협회_보도자료) 금융거래 정상화 건의 보도자료.hwp
제목
한국선주협회, 해운업에 대한 금융거래 정상화 건의


선협, 해운업에 대한 금융거래 정상화 건의


실적 양호한 중소-중견선사들 흑자도산 우려




한국선주협회(회장 이윤재)는 최근 청와대를 비롯하여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해양수산부, 금융감독원, 정책금융기관, 수협은행, 국회 정무위원회 등에 건의서를 제출하고 해운기업에 대한 금융거래가 조속히 정상화 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여 줄 것을 요청했다.


우리 해운업계는 지난 2008년 9월 발발한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파로 해운불황이 장기화되면서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후방산업인 조선업계 또한 수주절벽으로 사상 최악의 상황에 직면하는 등 해운과 조선산업이 공동위기에 처해있는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이러한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지난 6월8일 ‘산업ㆍ기업 구조조정 추진계획’(총괄 기획재정부 장관)을 확정짓고 해운ㆍ조선업에 대한 구조조정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한진해운이 8월30일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함으로써 대내외에 우리 해운산업의 근간이 무너지는 것으로 비쳐지면서 우리 해운업계가 금융권으로부터 엄청난 불이익을 받고 있다.


이에 따라 협회는 건의서를 제출하고 “시중은행은 물론이고 정책금융기관들까지도 한진해운의 기업회생절차 신청 이후 경영실적이 양호한 중소/중견 해운기업들에 대해서도 신규 대출은 고사하고 만기도래하는 융자금에 대해 원금의 10∼30%를 조기상환토록 요구하고 있다”며, 금융권에서 비올 때 우산을 빼앗는 일이 없도록 정책적인 지원과 배려를 요청했다. 


또 협회는 “해운기업들이 대출금 조기상환이 어려울 경우 추가담보와 추가 금리인상을 요구하여 관철시키고 있으며, 최근에는 정책금융기관에서 선박금융 금리와 선사 자담률을 상향조정함으로써 비교적 금리가 싼 중국은행과 중국조선소를 이용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며, 국내조선소에 선박을 발주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와 함께 협회는 “최근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빅 2위기와 핵심엔진인 수출 및 내수의 동반침체, 그리고 실업상황 악화 등 한국경제의 위기 경고음이 온 사방에서 울려 퍼지고 있는 중차대한 시기에 금융권이 해운기업들을 대상으로 채권회수에 올인하면서 영업이익을 시현하고 있는 많은 중소/중견 해운기업들이 흑자도산으로 내몰리고 있다”고 밝히고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여 줄 것을 요청했다.


한국선주협회 관계자는 “최근 업황 부진으로 우리 해운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잘 견뎌내고 있는 만큼 실적이 양호한 중소/중견선사에 대한 금융거래가 조속히 정상화되어 흑자도산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해운산업에 대한 금융권의 이해와 관심을 촉구했다. 


또 협회는 “올 상반기에도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서 이같은 문제점을 개선하도록 금융권에 요청했으나, 은행 지점의 실무부서에서 모르쇠로 일관함으로써 달라진 게 없다”고 지적하고, 실무를 처리하는 은행의 일선지점 부서장들에게까지 금융당국의 입장이 잘 전달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협회 회원사 151개사의 경영실적을 집계한 결과 114개사에서 영업이익을 시현했으며 37개사가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또한, 구조조정 중이거나 법정관리를 신청한 회원사를 제외한 148개사의 2015년도 영업이익은 1조9,000억원, 당기순익은 6,000억원에 달할 정도로 선전하고 있다.  


이어 올 상반기 상위 50여개 해운기업의 경영실적을 보면, 기업회생절차에 들어간 한진해운과 창명해운, 산업은행 자회사로 편입된 현대상선을 제외하면 80% 이상이 영업이익을 시현할 정도로 정상적인 경영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글 한진해운 선박매각, 국내중개업체가 맡아야
다음글 제3회 ‘마리타임 코리아' 오찬포럼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