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소식

인사말

홈 > 협회소식 > 보도자료

이름 김형진 이메일
작성일 2016-07-19 조회수 2107
파일첨부 [한국선주협회_보도자료] 선협·중부발전·도선사회, 보령항로 안전 점검.hwp
제목
선협·중부발전·도선사회, 보령항로 안전 점검
선협·중부발전·도선사회, 보령항로 안전 점검
보령항로 내 통항위험 요인 및 개선 과제 발표 

한국선주협회(회장 이윤재), 한국중부발전(사장 정창길), 대산항도선사회는 7월 19일 보령항에서 중부발전의 유연탄 수송선 장기계약사 담당자들을 초청해 『안전과 상생을 위한 보령항로 해상 순시』 행사를 공동개최했다.

이 날 참석자들은 2척의 도선선에 탑승하여 3시간에 걸쳐 보령 입출항로와 정박지, 도선점 등 주요 구간을 순시하였고 동승한 대산항 도선사회 김희열 도선사가 항로 내 통행 위험 요인, 개선 과제 및 긴급대응사례를 발표했다.

아울러, 한국선주협회 김세현 부장이 국적선사를 대표해 선박 운영 상의 고충과 해법, 구체적 지원 방안을 제안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해상교통 안전의식을 제고하고 불황 장기화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국적 해운사 지원 방안을 협의하기 위한 것으로 선박 통행 위험 요소 개선 및 선박 운영 효율성 제고 등 중장기 과제의 해결을 위해 구성할 “(가칭)보령항로 안전 운영 협의회”의 기획을 위한 사전 단계로 시행되었다. 

행사에 참석한 정춘돌 한국중부발전(주) 상생조달처장은 “해상 안전의 저해는 중부발전 뿐만 아니라 장기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운사의 입지를 더욱 약화시킬 수 있다”며, “문제 의식 공유를 바탕으로 항로여건 개선과 지속적인 국적 해운사 지원을 위해 중부발전, 선주협회, 도선사회 및 해운사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중부발전(주)는 2013년 『화주?해운?조선 상생협력 공동선언문』 체결 이후 운임 지급 기한 단축 등 국적 선사 지원 방안을 실천해온 바 있으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선사를 지원하는 한편 보령 항로의 안전도를 국내 최고 수준으로 격상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전글 기업 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 간담회 개최
다음글 제2회 ‘마리타임 코리아’ 오찬포럼 성료